[야구] 근래의 응원팀 스포츠 월드


- 6승 1패 기간 동안 선발이 사람답게 던진 건 단 2번(켈리, 윤희상). 백인식은 그나마 야수들 도움을 좀 못 받았다고 쳐도, 등판한 경기에서 두 번 다 지킬 앤 하이드 모드로 5이닝 겨우 먹으면서 낑낑거린 궁내 채고의 좌완 선발(전직)은 볼 때마다 그냥 속이 탄다.

무슨 매 경기 퍼펙트 노리고 있는 것도 아닐텐데, 어째 주자만 나가면 저 모양인지...


- 결국 저런 빌빌거리는 선발진을 중심 타선의 장타와 불펜의 힘으로 어떻게든 틀어막아 이기고 있는 것. 개막 직후 대놓고 연봉 루팡 모드였던 중심 타선은(아, 브라운은 좀 빼주세요) KT전부터 슬슬 정신을 차리고 있고, 특히 불펜의 분전이 눈부실 정도다.

군대 따윈 내 탈모... 아니 구위에 영향을 주지 못한다고 시위하는 듯한 정우람이야 뭐 말할 것도 없지만, 특히 전유수가 지난 두 시즌에서 그랬듯이(...) 이번에도 시즌 초반에 언터처블 모드를 자랑 중인게 크다. 지금 성적의 숨은 1등 공신 중 하나. 요즘에 속구 들어가는 걸 보면 가끔은 절로 '이야아~'소리가 나올 정도니 뭐...

사실 지난 두 시즌은 팀 사정에 의해 개처럼 구르면서 자연스레 나빠졌던 것인지라, 적어도 선수 관리는 괜찮게 하는 편인 김용희가 잘만 쓴다면 수소폭탄 2호기라는 멸칭은 이제 잊어도 될 듯.

윤길현도 가끔 불안불안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대체적으로 잘 틀어 막아주고 있고. 마무리는 어쨌든 패를 찍지만 않으면 되는거니까, 벌써 5세이브(참고로 팀은 8승...ㄱ-)를 적립하고 있는 공로는 크다. 여러가지 의미에서 개막 전엔 팀의 강점 중 하나로 선발을 꼽을 정도였는데, 막상 뚜껑을 여니 뒷문 단속이 되서 잘 나가는 중.


- 갈등 요소도 많이 사라진 덕에 팀 분위기도 현재로선 좋아 보인다. 브라운이 정신 좀 차리고, '켈리가 불안했지? 사실 문제는 나였다!'라고 포효하고 있는 듯한 밴와트가 인간의 모습을 되찾는다면(?) 그 때부터는 설레발을 좀 떨어도 되지 않을까 싶을 정도. 아니, 그래도 삼성 무서워요 흐극흐극







P.S

게임 하면서 본 부산은 음...= _=; 영감님, 이제 나이도 먹었는데 성질 좀 죽이시죠... 대놓고 화요일부터 이어질 삼성과의 3연전을 위해 황재균을 제물로 애들한테 블러드러스트를 걸더만.

벤치에서의 모습을 보니 생각대로 잘 되질 않아서 여러가지로 속타는 건 알겠지만(원체 부상 선수가 많으니) 그래도 스스로도 이번 한화가 아마 커리어 마지막 팀이란 걸 알텐데, 마무리가 괜찮아야 하지 않겠음? 명분도 실리도 다 날리면 어쩌자는 거...

여전히 깔 점은 까야 된다고 생각하면서도, 좋아하는 감독이라는 점은 변함 없는데... 오늘은 여러가지로 좀 그랬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