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원이삭 하면 태초에 게임이 있었느니라






이 맛 아니겠습니콰(?)






바로 전에 치뤄진 경기는 문성원이 너무 원사이드하게 이긴 덕에 정말 재미 없었던 반면, 제 2경기는 말 그대로 꿀잼. 변칙, 힘싸움, 그리고 마지막을 장식하는 뽕맛까지. 그것도 종특이었던 멸뽕이 아니라 거신뽕으로 진화한 뽕맛이라, 크아~ ㅇ ㅛㅇ 그냥 취하는구만.


그리고 DK의 황밸에 대한 집념은 한층 더해갑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