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한, 언제나와 같은 2018 블로그 공지사항&방명록~ ' ㅅ'/ 세상 사는 이야기


1. 리플을 달 카테고리가 마땅치 않으신 분들은 여기다 다시면 되겠습니다. 그 외에도 옛 친구나 지인, 인연이 닿았던 분들, 그건 아닌데 그냥 달아본 분들(?), 미녀(??) 등등 모두 환영함.

2. 비로긴은 막지 않으나, 남의 집에 똥 뿌리고 가는 짓은 꼴같잖음. 그러니 일정 수준 이상의 비속어나 욕질 덧글은 칼같이 삭제&차단 들어갑니다. 이의 안 받으요.

3. 분쟁글도 마찬가지. 적당한 토론이나 논쟁은 상관없지만, 감정싸움으로 흘러서 니에미나 십장생이 오가게 되면 곧장 제제 들어감.

4. 영구빠, 줄기교 교도, 환빠, 극렬 국가 지상주의자 4종류는 병신레벨로 취급하니 알아서.

5. 정치, 종교 이야기는 이후로 여기에선 거-의 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6. 짧은 글은 트위터에 쓰고 있슴둥. 팔요청은 비공개 덧글로. ㅇㅅㅇ

7. 최근 접속빈도와 글리젠율이 좀 줄어들고 있긴 합니다. 개인적인 사정 + 건강 덕; 그래도 여기를 방치하거나 할 생각은 결코 없으니 계속 들러 주시기를.

네이버에 작은 별관을 하나 차리긴 했습니다만, 글은 거의 비슷하게 올라옵니다.


8. 좋은 리플은 언제나 힘이 됨. 고로 주저하지 맙세다(...). 흐 흥!!! 딱히 구걸하는 건 아니야!



[야구] ...진짜로 스포츠 월드




내년 잦정한테 100억 넘게 주자는 놈 있으면, 장 100대를 치고 3천리 밖으로 유배를 보내거나 묵형에 처해 얼굴에다 '뭐병시나'라고 써놓던가 둘 중 하나는 해야 할 것.

하지만 혐ㅅ... 아니 김성현한테 2.5억을 주는 팀에서 그런 생각을 할 리 없지...



[야구] 오늘의 히어로 스포츠 월드







그래 저 맛에 야구 보고 야빠가 되는 거지...

애들이 이러는 거 보면 좀 더 잘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들지 않냐? 엉?



[야구] 금메달 축하 스포츠 월드




욕먹고도 못 이기는 것 보단 욕먹고 이기는게 낫다



- 막강한 공격력에 비해 부실한 마운드/수비가 걱정이라고 입을 털었건만, 현실은 뚜껑을 열어보니 선풍기들이 줄줄이 마운드가 운전하는 트럭에 업혀가던 수준.

뭐 부상을 안고 뛴 애들도 많고, 이기는게 당연하다는 인식이라는 건 의외로 상당한 심적 부담감을 주므로 거저 먹는 메달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해도 출발 전후로 필요없는 잡음을 지나치게 불러 일으킨 건 사실이고, 동기부여가 되는 애들과 아닌 애들의 의욕 차이를 너무나 극명하게 보여줬기에 냉랭한 반응을 받은 것도 어떻게 보면 자업자득이다.


- 그렇다고 해도 참사 한 번으로 끝난 건 그나마 다행. 개크보의 리그 인기랑 국제대회 성적이 딱히 비례하지 않게 된지는 꽤 오래 됐지만, 쓰잘데기없이 그렇지 않아도 시궁창인 리그에 대한 인식을 더 낮추는 것보단 최소한의 성과라도 얻어오는게 훨씬 좋으니까. 그러므로 의미 없는 금메달은 아닌 걸로.

그리고 이런 찌끄레기같은 대회라고 해도, 몇몇 선수의 이름을 전국구로 좀 더 알리고 스타성을 이전보다 더 부여하는 의미 정도는 있다. 최충연 하나만 봐도 딱 나오잖아?


- 그런 의미에서 우여곡절이 많았다고 해도 어쨌거나 금메달을 따온 건 좋은거다. 실질적으로 면제 해택 덕에 좋은 의미로 리그에서 좀 더 꾸준히 보게 될 선수들도 많고(대표적으로 만 20세에 군대 문제를 해결한 이정후. 몸값이 어디까지 올라가려나?). 이번 대회에서 드러난 부분에 대한 문제 의식만 잊지 말고 꾸준히 갖고 가길 바람.



[야구] 하 스포츠 월드




뜬금포 하나 먹은 거 빼면 투수들은 지 밥값 다 했다.

꼴랑 2점 밖에 안 줬고, 그것도 1회 초에 준 점수라 공격이 9번 남아 있었는데도 그 2점을 못 따라가서 졌으면 그냥 치는 놈들이 모자란 거지. 이정후랑 김재환 빼곤 빠따 전원 목을 매달아도 할 말 없을 경기.

특히 깜도 안되는 타구 치고 이게 안 넘어가네라는 표정만 남긴 기멘수나 중요한 시점에서 배트에 공을 붙이는 시늉도 제대로 못한 박뱅호는 이론 없는 오늘의 대만 쪽 MVP. 가뜩이나 리그 방식도 이상해서 패배 하나하나가 뼈아플텐데, 첫 경기부터 이러면 어쩌려고들 이러시나? - _-

이런 똥게임을 귀한 일요일의 시간을 버리며 본 내가... 내가... 에효오...(후략)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