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한, 언제나와 같은 2018 블로그 공지사항&방명록~ ' ㅅ'/ 세상 사는 이야기


1. 리플을 달 카테고리가 마땅치 않으신 분들은 여기다 다시면 되겠습니다. 그 외에도 옛 친구나 지인, 인연이 닿았던 분들, 그건 아닌데 그냥 달아본 분들(?), 미녀(??) 등등 모두 환영함.

2. 비로긴은 막지 않으나, 남의 집에 똥 뿌리고 가는 짓은 꼴같잖음. 그러니 일정 수준 이상의 비속어나 욕질 덧글은 칼같이 삭제&차단 들어갑니다. 이의 안 받으요.

3. 분쟁글도 마찬가지. 적당한 토론이나 논쟁은 상관없지만, 감정싸움으로 흘러서 니에미나 십장생이 오가게 되면 곧장 제제 들어감.

4. 영구빠, 줄기교 교도, 환빠, 극렬 국가 지상주의자 4종류는 병신레벨로 취급하니 알아서.

5. 정치, 종교 이야기는 이후로 여기에선 거-의 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6. 짧은 글은 트위터에 쓰고 있슴둥. 팔요청은 비공개 덧글로. ㅇㅅㅇ

7. 최근 접속빈도와 글리젠율이 좀 줄어들고 있긴 합니다. 개인적인 사정 + 건강 덕; 그래도 여기를 방치하거나 할 생각은 결코 없으니 계속 들러 주시기를.

네이버에 작은 별관을 하나 차리긴 했습니다만, 글은 거의 비슷하게 올라옵니다.


8. 좋은 리플은 언제나 힘이 됨. 고로 주저하지 맙세다(...). 흐 흥!!! 딱히 구걸하는 건 아니야!



[야구] 그냥 3위 하자 스포츠 월드


그래서 80승에 1빠로 선착하고도 우승 못하는 대역사를 이뤄내 보자.

그 후 준플옵에서 뚜들뚜들 쳐맞고 광탈까지 하면 완벽한 마무리겠네. 아주 그냥 화려한 불꽃놀이겠네!


죽이 되든 밥이 되든 시즌 끝나면 김성현은 꼭 처형하고, 딴 팀 가서 제발 좀 살려줏씨오 닷씨는 우승 타령 같은 거 안하겠쏘 닷씨는이라고 외치면서 삼천배를 하든 통성기도를 하든 오체투지로 읍소를 하며 빌든지 해서 센터 라인 보강해라. 안 그러면 내년에 또 이 똥같은 후반기를 봐야 할거야...- _-


[야구] 하아... 스포츠 월드




이런 게임을 본 내가 등신인 거 인정




오늘 패배로 후반기 승률이 이제 딱 5할대. 전반기에 팀 성적을 지탱하던 선발진은 하나 하나 힘이 빠지며 흔들리고 있고, 그나마 6-7월에 좀 치고 나갔던 빠따는 그야말로 나락으로 추락해 4월 모드로 회귀했다. 더군다나 오늘 상대한 두산은 최근 2주간 크보에서 가장 안 좋은 분위기의 팀 중 하나였다는 걸 생각하면 갈데까지 간 거지, 그냥.

전반적으로 비교 우위가 있는 선발에 더해, 작년에 비해 여러가지로 좋아진 불펜과 수비로 후반의 변수를 최소화하며 지키는 것이 올 시즌에 주로 보이던 승리 패턴이었는데... 워낙에 빈약해진 공격력 덕에 투수진의 부담은 늘어나고, 그런 상황에서 책임질 부분이 더 많아진 투수진의 힘도 약해졌으니 페이스가 떨어지는 건 당연한 일.

그래도 쌓아둔 승수가 있으니 어지간해서는 쉽게 1위 자리에서 굴러 떨어지진 않겠지만(사실 2위인 키움의 잔여 경기가 얼마 안 되는 덕이 큼. 그나마도 내일 지면 정말 어떻게 될지 모른다), 2위와 7.5게임차까지 벌어졌던 상황에서 이제 와서 추격자들의 사정권 안에 잡혔다는 것만으로도 이미 현재의 분위기를 절절히 드러내는 거나 마찬가지다. 딱히 무언가 그런 처진 분위기를 바꿔 줄 뉴페이스도 안 보이고... 여러가지로 시즌 마지막 날까지 힘들 듯. 속이 탄다. 이 따위로 할 거면 그냥 2위로 미끄러진 후 플옵에서 처맞고 탈락하시던가. 뒤지기 바로 직전까지 남의 팀 비웃으며 어우슼 어우슼 하다 자기들이 뒤지면 아주 꼬라지가 볼만 하겠구만.

진짜 우승을 하든 말든 이번 시즌 끝나면 선수 좀 사 와라. 애초에 역사가 짧은 무근본 구단이니 그나마 있는 프랜차이즈 선수들한테 이미지 관리도 할 겸 퇴직금 챙겨 주는 건 이해하는데, 딴 팀가면 주전이나 할까 싶은 애들한테는 수십억씩 퍼먹여 주면서 꼭 필요한 FA도 안 잡으려 드는 건 이제 그만 둘 때도 됐잖아? 모기업에 돈이 없기라도 하면 말도 안해요... 옌장.


조커(2019) 파이널 트레일러 극장, DVD, 그리고 비디오테이프




- 이제 개봉일이 한 달 남짓 밖에 남지 않은 영화, '조커'의 파이널 트레일러가 28일에 공개 되었습니다. 저번 트레일러가 굉장히 매력적으로 뽑혔고, 계속 나오는 정보도 긍정적이라 많은 사람들이 기대중이었는데, 이번 트레일러도 저번 버전 못지 않게 잘 뽑힌 듯 하군요. 덕분에 미국 쪽에서는 나오자마자 여러 SNS에서 실시간 트렌드 최상위권에 위치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습니다.


- 저번 트레일러에서 많은 이들이 '택시 드라이버'의 흔적을 느꼈다면, 이번 트레일러에서는 역시 로버트 드 니로가 다른 방향으로 존재감을 발산한 덕분인지 그가 출연한 또 다른 명작 영화 중 하나인 '코미디의 왕'을 떠올리는 이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사실 저도 그랬고요. 망상 성향이 있는 희극인의 변모라는 내용적 측면에 더해, 저번 트레일러에 비해 이번 트레일러에 좀 더 명확히 어필된 주인공 아서의 정신적 문제도 영향을 많이 준 것 같고요.

사실 아서가 원래부터 정신적인 문제를 가지고 있다가 그게 폭발하면서 변모하는 것인지, 아니면 순수한 선의로 가득차 있다가 좌절을 통해 타락해 가는(저번과 이번 트레일러 양 쪽에서 나왔던 단어 'Fall'은 그래서 가을에 개봉이라는 의미에 더해 추락, 타락이라는 중의적 의미도 가지고 있으니까요) 존재인지에 따라서 캐릭터의 구조와 본질이 완전히 달라질 수 밖에 없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그런 부분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기도 하고요.

사람에 따라서는 작중에서 아서의 연인처럼 등장하는 소피라는 캐릭터마저도 아서의 망상이 만들어낸, 그가 자신의 행위를 정당화하기 위해 망상하는 페르소나라고까지 해석하기도 합니다. 제 기준에서는 설마 그렇게, 완전한 사이코 드라마로 만들었을까... 싶기도 하지만, 이번 트레일러에서 드러난 분위기 차이를 생각하면 재미있게 생각해 볼만한 이야기인 것 같긴 합니다. 물론 정말 그렇다면 그거 완전, 진짜 '코미디의 왕'이잖아... 라는 생각도 들지만요(...).


- 개인적으로는 실패한 희극인으로서 처한 여러가지 어려움에 시달리던 아서가, 어떤 계기를 조커라는 하나의 페르소나를 만들어서 보여준 광기와 메세지가 매스컴을 타고 흐르면서 거기에 고담시의 사람들이 심취해 가기 시작하고, 그런 사람들의 반응을 보며 희열을 느끼며 스스로도 점점 광기에 물들어 가는 전개가 아닐까 하고, 멋대로 상상의 나래를 퍼며 추측을 해 보고는 있습니다.

다만 심의평에 따르면 상당한 수준의 유혈과 폭력, 그리고 불온한 메세지가 담겨 있다고 하는데... 아직까지는 그런 부분이 전혀 노출되지 않은 것이 마음에 걸리는군요. 과연 어떤 부분에 이르렀을 때 그런 부분들을 보여줄지도 기대가 됩니다.


- 트레일러의 마지막 부분에 나온, 'Send in the Clowns'는 뮤지컬 'a little night music'의 유명한 넘버 곡이죠. 김연아 팬들에게는 더더욱 익숙한 곡일테고요. :D 주디 덴치, 주디 콜린스, 프랭크 시나트라 등 많은 가수들이 부른 버전이 있고, 트레일러에서는 그 중에서 프랭크 시나트라 버전이 삽입 되었습니다.

원곡의 가사, 그리고 문구의 원래 의미를 생각해 보면 굉장히 의미심장한 상징성을 가지는 메세지죠(물론 단순히 광대의 출연이라는 직접적인 표현을 위해 쓰였을 가능성도 있겠지만). 과연 본 영화에서는 어떻게 그게 묘사될까요?



진짜 슬슬 한계네 망상구현화와 자기만족


문제의 그 쪽 동네야 어차피 꼴통들이 서로 자기들은 우매한 국민들과는 다르게 깨어 있다면서 지들끼리 똥구녕이나 핥아주는 격리 게토나 마찬가지라, 간간히 메인에 그 쪽의 글이 떠서 짜증나는 것 정도만 빼면 내가 안 보는 걸로 참아줄 수 있겠는데...

엄연한 등신같은 소리에도 그걸 보고 그것도 우리가 지랄하니 걔네도 그러는 거네 어쩌네 주워섬기는 쿨병환자 찐따가 그 동네 말고 딴 동네에다 글을 싸는거나, 그나마 이 이글루스에서 양질의 글이 계속 올라오던 밸리에도 ㅊㅅㅍㅎ같은 또라이가 쭉 상주하는 걸 계속 보다 보니 진짜 뭣 같은 기분이다. 여기에 있는 것 자체가 갈수록 바보같아지는 기분이라고.


요새 트위터에다 쓰는 글이 더 많은 것도 이런 이유 때문. 짧은 글을 쓰기 좋다는 점도 있지만, 저 이유가 더 크다. 그나마 아직은 좋은 글들을 써 주는 사람들이 있고, 내가 여기 남긴 것도 많아서 버티고 있긴 한데... 요즘에는 예전에 정말 제대로 마음 먹고 한 번 옮기려고 했던(네이버에 그래서 만들어 놓은 예비 창고가 아직도 있음) 그 때만큼이나 진지하게 블로그를 옮길까 싶은 생각도 듬. 

...물론 그러다 결국 다시 주저앉을 확률이 높을테지만. 에혀. 내가 모지리지, 모지리야.


그냥 날이 너무 덥다보니 확 짜증난 거라고, 내일 되면 가라앉을 화라고 생각할 수 밖에.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