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한, 언제나와 같은 2018 블로그 공지사항&방명록~ ' ㅅ'/ 세상 사는 이야기


1. 리플을 달 카테고리가 마땅치 않으신 분들은 여기다 다시면 되겠습니다. 그 외에도 옛 친구나 지인, 인연이 닿았던 분들, 그건 아닌데 그냥 달아본 분들(?), 미녀(??) 등등 모두 환영함.

2. 비로긴은 막지 않으나, 남의 집에 똥 뿌리고 가는 짓은 꼴같잖음. 그러니 일정 수준 이상의 비속어나 욕질 덧글은 칼같이 삭제&차단 들어갑니다. 이의 안 받으요.

3. 분쟁글도 마찬가지. 적당한 토론이나 논쟁은 상관없지만, 감정싸움으로 흘러서 니에미나 십장생이 오가게 되면 곧장 제제 들어감.

4. 영구빠, 줄기교 교도, 환빠, 극렬 국가 지상주의자 4종류는 병신레벨로 취급하니 알아서.

5. 정치, 종교 이야기는 이후로 여기에선 거-의 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6. 짧은 글은 트위터에 쓰고 있슴둥. 팔요청은 비공개 덧글로. ㅇㅅㅇ

7. 최근 접속빈도와 글리젠율이 좀 줄어들고 있긴 합니다. 개인적인 사정 + 건강 덕; 그래도 여기를 방치하거나 할 생각은 결코 없으니 계속 들러 주시기를.

네이버에 작은 별관을 하나 차리긴 했습니다만, 글은 거의 비슷하게 올라옵니다.


8. 좋은 리플은 언제나 힘이 됨. 고로 주저하지 맙세다(...). 흐 흥!!! 딱히 구걸하는 건 아니야!



[FGO] 세상이 유사겜의 영압으로 가득해... 태초에 게임이 있었느니라





작년 말일날에 갑자기 난데없이, 무려 망가로 알아보는 FGO 애니메이션이 뙇하고 떠버렸었죠. 구다코에 이어 구다오 역할까지 소화한 카네타 토모코의 빠와에 리요판 알테라의 매력(...)을 유감없이 터트린 노토 마미코의 연기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이렇게 본편을 침식중인 리요판 FGO의 위험성이 더 커져가는 가운데, 갑자기 반도에서는..










망가로 알아보는 페그오가 정식 발매 예정으로! 얼마 전의 멀린 픽업 때는 정예 개돼지 마스터들이 20위권 밖에 있던 플레이 스토어 매출 순위를 5위 안으로 끌어올리더니만, 이번에는 리요판 망가까지 상륙하게 되다니... 열도를 넘어 반도에도 유사겜이 위력을 점점 더 떨치고 있습니다! 이대로 인류는 제정신을 소각당하고 말 것인가!



P.S

하지만 뭐... 반도에도 모바일 바닥에도 정신을 혼미하게 만드는 수준의 유사겜은 넘쳐나니 결국 서로 억지력으로 작용하지 않을지? 오오, 그거슨 수준 낮은 싸움...



[DMM] 단연컨데 대마인 RPG는 갓겜입니다(?) 태초에 게임이 있었느니라






원래 갓겜은 나한테 주는게 많은 겜이 갓겜이거등!





꼴랑 10연차로 정월 유닛을 모두 퍼준 이 게임은 그런 의미에서 상대적 갓겜인거죠. 햐햐햐! :D

이로서 가챠 SR이 6장째. 사실 40만명 돌파로 줬던 돌을 비롯해서, 최근 쌓인 돌을 크리스마스 린코에 한 번 마지막으로 쏟아부어 볼지, 아니면 꾹 참고 정월 아스카를 노릴지 꽤나 고민했었습니다. 무과금 유저는 언제나 가챠를 할 타이밍을 계획적으로 잡아야 하기 때문에(물론 그래도 안 나오는 건 안 나오게 마련이죠. 유사겜이라던가, 유사겜이라던가;)

그러다 저번에 포스팅한 것처럼 이벤트에서 먹었던 가챠 티켓에서 미즈키 시라누이가 나와줘서, 그냥 그걸 린코라고 치고 돌은 정월 가챠에 써보자고 생각했던게 정답이었네요. 언급했었다시피 원래 이 시리즈에서 제일 좋아하는 캐릭터가 아스카/린코라서 더 좋습니다.









정월 아스카는 처음 정보를 접했을 때는 버프 유닛 아닐까 생각했었는데, 위키 정보를 보니 단일 공격에 특화된 유니트더군요.하긴 세실리아나 이전의 강철의 대마인 버전 아스카를 비롯, 과학 계열엔 회복/버프 유닛이 적지 않은 편이다보니 이 쪽이 더 무난하긴 하죠. SPD가 기본 85로 매우 높은 대신 다른 단일 특화 유닛(린코나 이벤트 미즈키 시라누이, 유키카제 등)에 비해서 공격력은 조금 떨어지는 스타일입니다.

단일 공격 유니트는 레이드 보스 공략도 있다보니 속성별로 많으면 많을수록 좋은거고 일러도 마음에 듭니다만, 오의에서 나오는 디버프 효과가 SPD 감소인게 조금 아쉽긴 하네요. DEF 감소였으면 자동 전투에서도 에이스급이었을텐데(...)... 그래도 덕분에 과학덱은 전원 HR 이상으로 5인을 채울 수 있게 됐습니다(강철 아스카 - 정월 아스카 - 이벤트 소니아 - 기계 무라사키, 가챠 세실리아). 나중에 데일리 미션에서 돌을 더 뽑아먹을 수 있게 되었으므로 만족!









물론 그런 긍정적 편견을 재끼고 다시 보면, 이번 이벤트도 텍스트 분량 개판에 티겟 드랍도 창렬해서 과연 결전 아레나 같은 똥겜을 만들던 녀석들이다 싶습니다만...Orz 결국 이벤트 보상인 정월 아사기가 예쁜데다 퍼먹은 것도 있으니 다 용서하게 되는게 아랫도리로 게임을 하는 남자들의 숙명이죠(...). 그나마 이벤트 스토리 내용이 저번 크리스마스 이벤트에 이어 매우 웃겼으므로 그걸로 봐 주는 것으로.


또 한 해의 첫 날이 왔습니다. 세상 사는 이야기


바야흐로 2019년이 시작됐습니다! 내년이면 원더키디의 2020년이고 어딘가에서 차원종들과 싸우는 소년소녀들이 등장할 2020년이 바로 코 앞인 2019년이 말이죠. 새삼 엄청난 숫자가 됐군요.

뭐 하지만 작년에도 그랬듯이, 우주에서 녹색머리 소녀가 날아오던 수박만한 슴가를 가진 생머리 여고생이 칼을 들고 날뛰던 우리네 삶은 그다지 큰 차이가 없을 겁니다. 먹고 사는데 바빠서 늘 고지서를 보며 골머리를 앓고, 그러다 생기는 여유 중간 중간에는 가챠나 돌리다 폭사하고(...), 너무나 어리석게도 여전히 야구를 끊지 못하고 네이버 뉴스 기사나 보면서 일희일비하겠죠. 결국 환경이 어떻게 변하든 그게 먹고 자고 싸고 노는 인간의 노멀한 모습일테니까.

그러니 대놓고 거창할 필요도 없이, 새로 맞이하는 한 해의 소원은 그저 지난 해보다는 이번 해의 삶이 조금은 더 나아지길 바라는 것으로 족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조금씩 나아지는게 죽 쌓이다 보면, 어느 시점인가에서는 돌아봤을 때 그래도 많이 나아졌구나, 하는 생각이 들테니까요. :) 저도 그렇고, 다른 분들도 다 그럴 수 있다면 좋겠죠.

그런 의미에서 2019년에는 이 글을 보시는 모든 분들, 그리고 그 주변 분들이 다 조금은 더 건강하시고, 돈도 조금은 더 버시고, 삶에 약간은 더 여유가 생기시길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FGO] 한그오도 이제 1부 끝! 태초에 게임이 있었느니라









본섭에서 한 번은 봤던 장면들인데도, 역시 페그오 1부 종장의 마무리에는 뭔가 특별할 것이 있단 말이죠. 덕분에 다시 보면서 뽕이 차서 흐그급흐그극 ㅠㅠ 거리고 말았습니다(...). 인면수심이어도 ㅅㅂ 1부를 다 끝낸 후 마슈를 미워할 수는 없다! 이건 다들 인정할 수 밖에 없을 걸?!

...뭐 사실 시나리오의 짜임새라던가 캐릭터간의 역할 분배라던가, 기타 여러가지 부분을 보면 6, 7장에 비해서 확연하게 떨어지는 느낌이 있는게 종장이긴 합니다만(특히 그리운 추억의 사람들(...)한테 다 한 마디씩은 말할 기회를 주고 싶어서 무리를 한게 좀...), 그럼에도 종장이 팬들 사이에서 오래도록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는 건 역시 칼데아 고정 멤버들과의 이별이 그만큼 임팩트가 컸기 때문이겠죠. 유사겜 소리를 하면서 까도 사람들이 죽 하는 것도 결국은 저렇게 느끼게 되는 캐릭터와 텍스트의 매력이 그만큼 커서일테고요.

아종특이점 진행 중이던 시기에 시작해서 클리어했던 본섭과는 달리, 한그오에서는 실시간으로 한 해의 끝에 맞춰서, 본 시나리오의 내용과 맞게 클리어해서인지 묘하게 더 기분 좋은 느낌도 있고 말이죠. :)










여하튼 그래서 한그오에서도 종장을 마치고 인리 수복!

남은 건 편한 마음으로 신년 이벤트만 기다리는 것 뿐. 부디 내년에는 이 가난하기 그지 없는 한국 칼데아에도 가챠신의 은총이 좀 찾아들길...ㅠ _ㅠ

다른 유저분들도 대박나셔서 위시 유닛 얻으시길 바랍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