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한, 언제나와 같은 2018 블로그 공지사항&방명록~ ' ㅅ'/ 세상 사는 이야기


1. 리플을 달 카테고리가 마땅치 않으신 분들은 여기다 다시면 되겠습니다. 그 외에도 옛 친구나 지인, 인연이 닿았던 분들, 그건 아닌데 그냥 달아본 분들(?), 미녀(??) 등등 모두 환영함.

2. 비로긴은 막지 않으나, 남의 집에 똥 뿌리고 가는 짓은 꼴같잖음. 그러니 일정 수준 이상의 비속어나 욕질 덧글은 칼같이 삭제&차단 들어갑니다. 이의 안 받으요.

3. 분쟁글도 마찬가지. 적당한 토론이나 논쟁은 상관없지만, 감정싸움으로 흘러서 니에미나 십장생이 오가게 되면 곧장 제제 들어감.

4. 영구빠, 줄기교 교도, 환빠, 극렬 국가 지상주의자 4종류는 병신레벨로 취급하니 알아서.

5. 정치, 종교 이야기는 이후로 여기에선 거-의 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6. 짧은 글은 트위터에 쓰고 있슴둥. 팔요청은 비공개 덧글로. ㅇㅅㅇ

7. 최근 접속빈도와 글리젠율이 좀 줄어들고 있긴 합니다. 개인적인 사정 + 건강 덕; 그래도 여기를 방치하거나 할 생각은 결코 없으니 계속 들러 주시기를.

네이버에 작은 별관을 하나 차리긴 했습니다만, 글은 거의 비슷하게 올라옵니다.


8. 좋은 리플은 언제나 힘이 됨. 고로 주저하지 맙세다(...). 흐 흥!!! 딱히 구걸하는 건 아니야!



[야구] 2018 Champion, Wyverns! 스포츠 월드




- 결국 마지막까지 팀 컬러에 맞춰 한 방 승부였습니다. 피차 생각하는 건 사실 같았죠. 마지막에 가서 리드 잡으면 곧장 린드블럼 or 김광현을 내서 1이닝 막고 게임을 끝낸다는 거. 하지만 그 타이밍에서 정규 시즌에선 5개월간(...) 슬럼프였던, 그리고 포시에선 공수 양면에서 구멍이었던 고참 프랜차이즈 스타가 때려 줄 줄이야...

역시 개크보는 예능이라는 걸 다시 한 번 실감하게 합니다. 도아게 투수로 김광현이 올라오면서 초기 전성기의 가장 빛나던 지점이던 2010 코시를 재현하는 걸 보니 더더욱.

그 외에 승리의 요인을 하나 더하자면, 시즌 내내 절망편 혹은 아시발쿰으로 끝났던 SK의 스터프형 불펜이 갑자기 포시 와서 희망편으로 끝났다는 것. 전원 140대 중후반을 던질 수 있는 투수들로 이루어진 파워풀하고 믿음직한 불펜은 근 2-3년간 언제나 행복회로 안에만 존재하던 이 팀의 머나먼 이상향이었습니다만, 그게 마지막의 마지막에 와서 갑자기 드림 컴 트루로 골인하면서 끝이 좋으면 다 좋은거라는 스포츠계의 진리를 증명했습니다.


- 두산은 돌발 변수였던 김재환의 부상이 끝까지 치명적으로 작용했습니다. 이게 단순히 팀 장타력의 3할을 상실했다는 차원을 넘어서, 시즌 중 거의 유일한 고민거리로 작용하던 외노자 타자의 부재와 연쇄작용을 일으키면서 중심 타선의 약화를 불러왔고, 거기에 오재일과 김재호의 부진까지 겹치면서 팀의 공격력을 나락으로 떨어트렸습니다.

그런 부분이 장타력을 가진 타자는 어쨌든 누구던 변수로 작용할 수 있는 곳인 문학에서 결국 2패를 안고 오는 악재로 다가왔고, 그렇게 기울어진 흐름을 끝끝내 뒤집지 못했군요.


- 여하튼 결론은 신난다! 야호! 8년만의 우승 축하!!(/춤 /춤 /춤)

물론 시리즈를 보는 내내 음주와 커피, 간식(...)을 더한 덕에, 역시나 공놀이는 몸에 해롭다는 걸 인증해 버리고 말았다는 아쉬움은 있군요. 그런 의미에서 코시 결산은 조만간 몰아서! 난 지쳤다!


[야구] 지옥으로부터의 탈출 스포츠 월드




게임 내용 요약.JPG



대충 교수대의 올가미에 묶이고(6회), 망나니의 참수 도끼 앞에 목이 내밀어지고(9회), 발목에 공구리를 당해서 바다에 내던져지는(10회) 경험을 한 경기 안에서 모두 한 거나 다름 없는 게임. 그러고도 살아 돌아왔으니 장하다고 해야 할지 징하다고 해야 할지...

뭐 결국 사람들이 개크보를 보는 이유는, 반도 야구의 장르가 스포츠가 아닌 호러블 막장 버라이어티 예능이기 때문이라는 걸 다시 한 번 증명해 주는 한 판 승부였습니다. 지구 2나 3에 가도 이런 야구는 볼 수 없을 겁니다(...). 5회까지의 게임과 6회부터의 게임이 같은 게임 안에서 나왔다는 것 자체가 그저 언빌리버블이죠.


어쨌든 그래도 선수들이 감독이랑 몇 경기는 더 할 수 있을 것 같으니 다행입니다.

너무 지쳐서 글도 잘 안 나오니 종합 관전평은 나중에...Orz


[야구] 이 세상의 야구가 아닙니다 스포츠 월드




니가가라 KS.

1,2 선발을 다 들이 붓고 상대가 알아서 분위기를 넘겨주다 못해, 삼태기로 푹푹 넉넉히 퍼준 5점차 게임도 마무리를 못해서 이 사단을 내는 꼬라지. 아주 전형적인, 명승부의 탈을 쓴 막장야구의 모범사례.

아무리 교수대로 가는 계단을 오르는 도중에 겨우 운빨로 살아 돌아왔다지만, 단체로 정신줄 놓기는 너무 이른 타이밍 아니었냐... 하아. 이건 어떻게 이겨도, 정말이지 안 좋은 의미로 역사에 남을 게임이지 싶다. ㄱ-


[야구] Snake Eyes 스포츠 월드




- 시리즈의 마무리가 어떻게 장식될지는 아직 아무도 모르지만, 만약 SK가 개크보 역사 안에서도 진귀한 플옵 역스윕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게 된다면 2018 플옵에 대해서는 그저 딱 한 줄만 기억하면 된다. "3차전 6회 초." 거기다 모든 망조의 시작이었으니까.

잡았어야 할 게임이었고 들어왔어야 할 주자였다. 오늘 경기는 그걸 못해서 벌을 받는 날이었던 거고.


- 피니시 블로를 먹여야 할 때 제대로 못 먹여서 상대가 계속 서 있게 만들면, 뒤로 가면 갈 수록 어떤 변수가 생길지는 알 수 없게 된다. 더해서 럭키 펀치든 운 좋게 얻어 걸린 카운터든, 중량급으로 갈수록 상대도 어쨌든 힘이 있기에 그렇게 맞은 한 방으로 내내 이기던 게임에서 어이없게 뻗어 버리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 그리고 플옵까지 올라온 팀이라면 엄연히 중량급이고.

그렇게 한 번 뻗고 나면 이제 가진게 얼마나 남았나, 이전 게임까지 벌어둔게 얼마나 남았나만 머리 속에 남는다. 자연스레 불안해지면서 안 좋은 모습만 보이게 되는거고. 오늘의 꼬라지가 딱 그랬다. 시즌 내내 보여준, 망한 수비와 헛도는 빠따가 합작해서 만들어 내는 안 좋을 때의 씹솩.


- 물론 여전히 남은 투수 숫자와 소모량을 비교해 봤을 때, 그리고 홈경기의 이점을 감안하면 5차전도 조금은 SK에게 기운 상태로 시작하는 게임이 될테지만... 단기전은 결국 기세와 흐름을 탄 팀의 어거지 승리가 통하는 싸움이라는 점에서, 흐름이 정말 좋지 않은 방향으로 흐르고 있는 건 사실.

그나마 박병호랑 누가 누가 더 못하나 경쟁 중이던 한동민이 마지막에 한 방을 친 건 청신호이긴 한데, 그 감각을 이틀 후까지 이어갈 수 있을지가 문제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